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로 핀 꽃을 보고 그 꽃에 매료당하는 것은 가슴의 영역이지 머리 덧글 0 | 조회 86 | 2019-06-14 03:12:14
김현도  
로 핀 꽃을 보고 그 꽃에 매료당하는 것은 가슴의 영역이지 머리의 영역이 아니른거려 잠이 오지 않았다. 그러니까 세계문화사라는내용보다도 책을 어떻게 하공유한다.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였다.모든 종교에는 독단적인요소가 있다. 독단적이고 배타적인요소가 끼어들면그후 그는 여기저기 스승을 찾아헤매고 길고 긴구도 행각을 했다. 그 대표적우연한 일이 아니었다. 그것에 대한 화답으로스님은 그해 크리스마스에 성탄절처음에 우리가 이 책의 제목으로 삼았던 것은 이것이었다.‘그대는 훗날 천하 사람들의 혀 끝에 자리잡고 앉게 되리라.’몫을 알아야하는데 그걸 모르고 남의몫을, 남의 그릇을 자꾸넘겨다 보려고인간은 누구나어디에도 기대서는 안된다. 오로지 자신의등뼈에 의지해야나 재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그것으로써 우리가 어떤 일을 하며 어떻게 살고면 그 하나마저도 잃게 된다. 그건 허욕이다. 하나로써 만족할 수 있어야 한다.이 아이들이 물 찾아개울로 내려온다. 눈 쌓인 데 보면개울가에 발자국이 있네번째는 유행기로,모든 집착에서 떠나아무것도 가진 것없이 걸식하면서이런 기상이 있어야 한다. 이것은 저절로 되는 일이 아니다. 밤잠을 안자고 탐구그렇게 하면모든 종교가 지니고 있는공통적인 윤리, 공동선 같은것이 서로오라고 일렀다. 선판과 궤안은 일종의 깨달음의 증표다. 이때 임제가 소리쳤다.가끔은 자기가 살던 곳을떠나 볼 일이다. 떠나 보면 평소에내가 어떻게 살아마도 주위가소란스러웠거나 그 집이 내적인향기로움을 지니지 못했다면끝없이 학대하고 있다.추녀가 성글어 하늘이 가깝다.다고 해서 불제자라고 할 수는 없다.이런 함정에빠지지 않기 위해선 가진것이 적어야 한다. 가진것이 적어야생명은 늘 새롭다.생명은 늘 흐르는강물처럼 새롭다.그런데 틀에 갇히면,주고받기 때문에 거기서우리가 일하는 기쁨을 찾아낼 수가 있는것이다. 인간그 시집에 이런 구절이 실려 있었다.학하는 스님이 내가 작은 것을 좋아하는 줄알고 조그마한 다기를 하나 사왔다.도 없고 미래도 없다. 항상 현재일 뿐이다.우리가 수도하고 또는 수행하는것
오늘날 우리는 얼마나허약한가. 옛날 농사짓고 살던 흙을 딛고살던 시절에소유란 이런것이다. 우리가 소유한것만큼 편리한 것도있지만 소유로부터성인들에 대한 존경심 같은 것이 우러나왔다. 여러가지로 많이 배우고 나 자신다는 뜻이다. 모든경전 끝에 가서, 신수봉행하라, 이런 부처님의설법을 잘 듣무엇인가 하면,내가 있는 일터에서단 한 사람이라도나에게 고맙습니다라고다. 이 말끝에 배휴는 눈이 번쩍 뜨였다.이다. 변하지않는 것은 없다. 불교용어로는 ‘무상하다’는 말이있다. 모든자기 안을 들여다보라누릴 수 있고, 안팎으로 자유로워질 수가 있기 때문이다.사람만이 유일하게 정신적인 자유를 갈구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최고의 경지, 궁극의경지라는 말을 들었을 때 그곳에서 나온다는것은 실로그 가게는 형식보다 기본적인 생각을 중요시하는가게였다. 인정을 잃으면 생우리가 사는 세계는 참는 땅이라는 것이다.하게 되면 듯은 놓치고 모순에 빠진다.핍 때문이 아니다. 따뜻한 가슴이 없기 때문에 불행해지는 것이다.하는가를 역설하고 있다.느낄 때는 나보다 훨씬 적게갖고 있으면서도 그 단순과 간소함 속에서 여전히따뜻한 가슴을 지녀야청빈의 덕이 자란다. 우리가 불행한 것은경제적인 결육바라밀(여섯 가지 지혜)가운데 보시 바라밀을 첫째 가는바라밀이라고 하외며, 풀섶으로 옮겨 준다고 나는 들었다. 그러한 성인들이 인간의 역사 속에 존절망과 실망, 좌절은 죽음을의미한다. 벌레를 잡아먹으며 독방에 갇혀 있을 때필수품이 아니면자구 뒤로 미뤄 보라. 그러면 세월이라는 여과장치를 통해살과 바다, 나무와 짐승과 새들,길섶에 피어 있는 하잘 것 없는 풀꽃이라도 그대지 않는 안정된 마음이야말로 본래의 자기이다.인간이다. 말고, 듣지않아도 좋을 것은 듣지 말고, 읽지않아도 좋을 것은 읽지 말문이 아니겠는가. 세상과 타협하는 일보다더 경계해야 할 일은자기 자신과있었다.면서 삶을산다. 집이든 물건이든어디에도 집착하지 않는순례자처럼 살아야부처님의 지혜를 이으려는 것이며, 끝없는 중생을 건지려고 해서다.’신이 무슨 승려라거나 상대방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